2011년 06월 18일 토요일

더러운 신만세 13권과 기타 등등 때문에 오늘 바빠 죽는 줄 알았다.

1시부터 3명이 더 출근해야 하는데 2명이 갑자기 빠져서 5시 퇴근인데 6시까지 연장 근무.
와, 진짜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다. 더러운 덕후새끼들.

생각해보면 벌써 5달인데 아직 말을 버벅거리는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오늘부터 연습을 좀 해야겠다.

'일상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년 06월 18일 토요일  (1) 2011.06.18
2011년 06월 15일 수요일  (0) 2011.06.15
2011년 06월 14일 화요일  (0) 2011.06.14
2011년 06월 13일 월요일  (2) 2011.06.13
2011년 06월 11일 토요일  (3) 2011.06.11
2011년 06월 10일 금요일  (1) 2011.06.10
0 Trackback 1 Comment
prev 1 ··· 3 4 5 6 7 8 9 10 11 ··· 16 next


티스토리 툴바